모두의 감성여행

[ 관광지 ] 겨울 트레킹의 묘미

겨울 트레킹의 묘미

소생을 위해 자연이 조용히 잠든 겨울. 뽀얀 이불처럼 덮인 산과 들의 평화로움을 감상하는 트레킹의 진정한 묘미를 찾아서.

두꺼운 옷을 입어도 맹렬하게 파고드는 한파에 몸을 움츠리게 되는 계절이다. 밖으로 외출하기보다는 따뜻한 실내를 찾게 되지만, 눈을 돌리면 자연이 전하는 경이로운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는 때가 바로 지금이기도 하다. 사계의 변화가 뚜렷한 국내에서는 똑같은 트레킹 코스도 계절의 변화에 따라 다른 풍광을 선사하며 감동을 준다. 그래서 겨울을 기다리는 아웃도어 마니아 역시 많다. 산과 들로 떠나 풍광을 즐기며 걷다 보면 이마에는 송골송골 땀이 맺히고, 온몸에는 후끈한 열기가 돈다. 그러다 보면 무시무시한 겨울 추위도 견딜 만하며 오히려 이를 즐기는 다양한 방법이 있다는 것을 몸소 느끼게 된다. 트레킹은 전문적 등산 기술이나 지식 없이도 누구나 즐길 수 있다. 정상에 오르는 것에 목적을 두기보다는 풍경을 즐기는 여행에 가깝다. 남아프리카 원주민이 달구지를 타고 정처 없이 이주하던 모습에서 유래한 것으로 무거운 짐을 짊어지고 장거리 아영을 하는 백패킹과는 다르다. 또한 목적지가 반드시 산일 필요도 없다. <대한민국 트레킹 바이블>의 저자 진우석은 “트레킹은 등산과 달리 꽃길물길단풍길 등 우리나라의 산과 들바다를 온몸으로 즐기는 도보 여행이라고 표현했다외국에서는 오지 탐험유적 답사순례자의 길을 테마로 한 트레킹 코스를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요컨대 걷는 행위를 도심을 떠나 자연 속에서 만끽할 수 있다는 것이 트레킹의 즐거움일 것산을 목적지로 정했다면도보 거리15~20km 이내의 코스를 선택하자해가 짧은 겨울인 만큼 오후 4시 이전에 하산할 수 있도록 시간을 관리하는 것이 안전하다또한 추위에 따른 체온 변화와 미끄러짐 등 안전사고를 방지할 수 있는 옷차림과 장비를 챙기는 것도 중요하다.

BEAUTIFUL SNOWY LANDSCAPE IN THE WORLD
아름다운 설경을 감상할 수 있는 트레킹 명소 3.

SOUTH KOREA, HALLA MOUNTAIN

겨울의 자연풍광과 설산의 아름다움을 좀 더 가까이서 느끼고 싶다면 제주도로 향하자. 겨울 한라산의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다양하다. 해비치 호텔 & 리조트에서는 투숙객을 대상으로 하는 한라산 트레킹 코스를 준비했다. 해발 750m에 위치한 성판악휴게소에서 1,324m의 사라오름까지 올라갔다 내려오는 코스로 5~6시간 정도 소요된다. 한겨울 사라오름 분화구에 고인 물이 얼면 빙판 위를 걷는 이색적인 체험도 가능하다.

CANADA, CANADIAN ROCKIES

1985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된 벤프 국립공원과 요호 국립공원에서 트레킹을 즐길 수 있다. 대리석 협곡이 눈길을 사로잡는 마블 캐니언 트레일 트레킹, 영혼의 호수라 불리는 미네완카의 경치가 펼쳐지는 스튜어트 캐니언 트레킹 등 다양한 코스가 있다. 트레킹 뿐 아니라 최상의 눈 위에서 즐기는 다양한 액티비티도 가능하다. 하늘 위에서 눈 덮인 로키 산맥을 감상하는 헬리콥터 투어를 비롯해 개썰매를 타고 바라보는 풍광 역시 특별한 겅험을 선사한다.

NEW ZEALAND, MT. COOK HOOKER VALLEY

전혜의 자연환경을 지닌 뉴질랜드. 수백 개에 이르는 뛰어난 경관의 코스로 트레커들을 매료시킨다. 그 중 만년설이 쌓인 쿡 산과 세프턴 산의 설경을 만끽할 수 있는 마운트 국후커밸리 트레킹은 뉴질랜드로 향한 트레커들에게 최고의 코스로 손꼽힌다. 한행 거리 8km로 4시간 정도 소요되는 길을 걷다 보면 푸르게 빛나는 테카포 호수와 뮐러 빙하, 후커 빙하 등을 가까이서 볼 수 있는 이색적인 경험 역시 가능하다.

REAL TREKKER'S STORY
트레킹 마니아들이 전하는 겨울 트레킹에 관한 이모저모
INTERVIEW 01.
by 아웃도어 액티비티 플랫폼 프렌트립 임수열

트레킹의 매력과 즐거움
자연과 몸만 있으면 즐길 수 있다는 점이죠. 누군가와 함께하면 더 즐거운 활동 중 하나입니다. 함께 걷는 이와 대화하고 쉬어가는 즐거움이 있죠. 물론 트레킹이 끝난 후, 산 아래서 마시는 시원한 맥주 한잔도 빼놓을 수 없겠죠?

겨울 트레킹의 묘미
울창한 숲속, 나뭇가지에 걸린 눈의 아름다움은 감탄을 자아냅니다. 아직 아무도 밟지 않은 눈길에 발자국을 남기는 재미도 쏠쏠합니다.

올겨울을 위한 트레킹 계획
제주도 동부 오름 트레킹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오름 트레킹은 산을 오르는 것과 달리 제주도의 지형을 한눈에 보며 걸을 수 있습니다. 제주도에서만 누릴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이기에 기대가 큽니다.

겨울 트레킹 코스와 해외 명소 추천
소백산은 상층부의 길이 굉장히 아름답습니다. 트레킹 코스에 나무들이 아름답게 줄지어 서 있어 눈꽃 산행을 위한 최고의 코스입니다. 여름에는 강원도 양양의 어성전리 법수치 트레킹을 추천합니다. 계곡의 시원한 물길을 따라 트레킹을 즐기는 매력이 상당합니다.

겨울철 필수 트레킹 장비
발이 편해야 걷는 것이 즐거운 만큼 겨울 산행을 위해 아이젠, 스패츠는 필수입니다. 스패츠를 장착하면 눈이 신발에 들어가 발이 젖는 것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트레킹 복장에 관한 팁
장갑을 껴도 손이 금세 얼어버리기 일쑤입니다. 옷을 여러 겹 입는 것처럼 장갑도 하나만 착용하기보다는 얇은 장갑을 끼고 그 위에 방수가 되는 두꺼운 장갑을 착용하면 보온 효과를 높일 수 있어요.

INTERVIEW 01 by 파타코니아 김광현

트레킹을 시작한 계기
5년 전부터 클라이밍에 빠져 거의 매주 등반했지만 겨울에는 위험성 때문에 대신 트레킹을 즐깁니다. 긴장감과 더불어 체력 소모가 큰 암벽등반과 달리 트레킹은 편안하고 여유로운 시간을 보낼 수 있어요. 그 덕분에 요즘엔 트레킹을 떠나 휴식과 재충전을 누립니다.

트레킹의 매력과 즐거움
산길을 걸으며 자연과 호흡하며 스트레스가 사라지고 정신이 맑아집니다. 몸과 마음이 가벼워지죠. 새로운 아이디어가 떠오를 때도 있습니다.

겨울 트레킹의 묘미
코끝이 찡한 추위는 사람을 긴장하게 합니다. 편안함과 따뜻함에 길들여진 저를 깨워주죠. 앞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눈보라가 몰아치는 날에 산길을 걸으면 살아 있다는 것을 강렬하게 느낄 수 있습니다.

올겨울을 위한 트레킹 계획
한라산으로 떠날 계획입니다. 눈이 내린 다음 날엔 더욱 아름답습니다. 아름다운 설경 속에서 지난해의 묵은 감정을 털어버리고 가벼운 마음으로 새해를 준비하고 싶습니다.

겨울 트레킹 코스와 해외 명소 추천
한라산의 성판악 코스는 눈과 얼음이 빚어낸 바위와 계곡의 풍경이 감동적으로 다가옵니다. 날씨가 좋은 날에는 서귀포 너머의 바다까지 한눈에 볼 수 있어요. 해외는 스페인의 몬세라트 코스를 추천합니다. 몬세라트 역부터 몬세라트 수도원까지 걸어서 올라가는 길로 반나절 정도 걸립니다. 역암으로 이루어진 둥그런 바위산이 보여주는 낯설고 새로운 풍경은 유럽 전역에서 사람들이 줄지어 찾아올 정도의 명소로 꼽힙니다.

겨울철 필수 트레킹 장비
일반적으로 스틱 끝에는 돌 사이에 끼거나 땅속 깊이 들어가지 않도록 바스켓이 끼워져 있지만 겨울에 일반 바스켓을 사용하면 눈에 빠진 스틱을 빼낼 때 힘이 듭니다. 그래서 일반 바스켓보다 둘레가 넓어 눈 속에 잘 빠지지 않는 스노 바스켓을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TREKKING IN STYLE
겨울 트레킹은 옷도 장비다.
땀을 빠르게 흡수하고, 건조하는 소재로 체온을 보호할 것

1. 눈이나 비에 젖지 않도록 방수 기능을 더한 아우터웨어를 입는 것이 좋아요최근에는 체온과 습도를 스마트폰으로 조절할 수 있는 기능의 다운재킷도 출시됐습니다이런 제품은 갑작스러운 온도 변화에 따른 신체의 컨디션을 조절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죠. by 블랙야크 PR 오현정

2. 땀이 잘 마르지 않으면 체온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에 여러 벌을 겹쳐 입는 것이 좋습니다맨살에 땀을 잘 흡수하는 베이스레이어를 입고 그 위에 두툼하고 바람이 잘 통하고 땀이 잘 마르는 미드레이어를 더합니다그리고 눈과 바람을 막아주는 방수 재킷을 덧입습니다. by 파타고니아 김광현

기사제공 노블레스닷컴
사진 김흥수(제품), shutterstock
제료 제공 해비치 호텔 & 리조트, 해초 여행사

더 많은 노블레스 여행기 보기